성명/보도

01.PNG
002.PNG
지난 12. 31일 임·단협 합의과정은 5678도시철도노동조합, 서울지하철노동조합, 서울메트로노동조합이 함께 만든 공동교섭단 협약서를 완전히 무시한 사실상 직권조인으로 얼룩졌다. 
3개 노조가 함께 만들고 약속한 공동교섭단 규약에 따른 합의 절차는 다음과 같다.
02.PNG
12. 31일 당시 공사의 제시안은 본교섭 대표단 회의에서 부결되었고(6대7) 21:20분 5차 본교섭이 속개되었다. 공동교섭단 협약서에 따르면 당연히 기존안과는 다른 내용으로 재교섭을 해야 하지만 교섭이 시작되고 불과 18분 만에 사측간사의 교섭중단 선언과 동시에 서울메트로 노동조합 위원장과 서울지하철 위원장이 노무팀의 비호아래 이미 부결된 잠정합의서에 서명했다. 공동교섭단 협약서에 따른 절차를 완전히 무시한 서명이 직권조인이 아니라면 무엇이 직권조인인가?  

003.PNG

서울메트로노동조합은 최종 합의를 앞둔 12월 29일 5678도시철도노동조합의 지나친 아집 때문에 합의에 실패했다고 거짓선동을 하고 있다. 29일 05:30분 더 이상 교섭에 진전이 없자 교섭은 사실상 중단되었고 06:00부터 3개 노조 위원장과 사장의 면담 속에서 합의의 물꼬가 트였다. 승진, 해고자 복직 및 호봉인정, 역사 1인 근무의 해소, 4조 2교대 확정 등. 이러한 내용을 포함해 08:00 본교섭 개최가 예정되었지만 서울시의 개입으로 사장과의 구두약속은 백지화되었고 결국 당일 교섭은 진행되지 못했다. 누가 언제 아집을 부려 합의를 못했다고 주장하는 것인가? 
03.PNG

004.PNG  

31일 서지-메지 두 노조 위원장의 직권 조인한 합의안의 가장 큰 문제는 “기술 분야의 근무형태 변경” 을 “노사협의”로 변경되도록 만들어 주었다는 것이다. 아무리 시범실시라는 이름을 붙인다고 하더라도 해당 조합원들의 동의과정 없이 근무형태 변경이 일방 시행되는 것은 노동조합의 입장에서는 무조건 막아내야 할 사안인 것이다. 그것이 비록 소수일지라도 전제가 이익을 위해 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행태는 노동조합이 할 행동이 아니다.

게다가 예산 불용을 막기 위한 선택이라는 강변을 인정한다 하더라도 당일 교섭시한은 아직 충분히 남아 있는 상황이었다. 그리고 당시 교섭이 시작되자 도시철도 노동조합 위원장은 합의안에 대한 문제제기와 차라리 행자부 지침을 수용한 3.5% 임금 인상만을 하자고 주장하지 않았던가? 조합원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노동조합이 협상에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기는커녕 무조건 공사안을 수용하자고 하는 것은 스스로 노동조합임을 포기한 것에 다름 아니다.       

005.PNG

메트로노조는 지난 1. 9일 왜곡과 날조로 가득 찬 성명서를 홈페이지와 1-4호선 현장에 대자보로 부착, 게시하였다. 또 메지노조 임원 중 하나는 사내게시판을 통해 잘못된 합의를 바로잡기 위한 도시철도노동조합의 노력에 대해 조롱으로 일관하고 있다. 
도시철도 노동조합은 메트로노조에게 엄중히 경고한다. 게시한 성명서를 즉각 삭제하고 도시철도 노동조합에게 공개 사과하라. 그렇지 않을 경우 도시철도 노동조합은 이를 바로잡기 위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임을 밝혀 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메트로 노조는 왜곡과 거짓선동을 중단하라! file 위원장 2018.01.11 3218
24 2017-05. 김태호 사장! 불안한 폭주기관차를 당장 멈추시라! file 위원장 2017.12.06 516
23 [성명서-04] ‘국정감사, 채용비리 의혹’, 반드시 밝혀내라! file 위원장 2017.10.29 2283
22 [성명서-03] 돈없고 백없는 놈만 다친다! file 위원장 2017.10.16 424
21 [성명서-01] 그만 좀 들쑤셔라! 위원장 2017.08.20 656
20 [위원장 서신] 첫번째 편지 위원장 2017.07.17 2972
19 서울시 무기계약직 정규직화 방침에 따른 기자회견 및 성명서 file 위원장 2017.07.10 1353
18 서울시 지하철 9호선 2‧3단계 운영의 사영화 계획 중단하라! file 위원장 2017.04.30 417
17 도시철도 노동자 직업성 호흡기 질환 심감- 전체 노동자대비 18.6배 높다 file 위원장 2017.04.30 163
16 노사정 합의를 부정하는 통합준비단의 경거망동을 규탄한다 file 위원장 2017.04.03 373
15 [시국선언문] 대통령은 당장 하야하고 법의 심판을 받아라. file 위원장 2016.11.02 624
14 현장노동자의 목소리에 귀를 열어 사고의 예방과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file 위원장 2016.10.20 272
13 서울시 안전분야 직영화 조치에 따른 입장 file 위원장 2016.06.28 531
12 또다시 시작되는 악몽이 되어서는 안된다. file 위원장 2016.04.09 507
11 지하철 통합관련 철도노조 성명서 file 위원장 2016.03.27 922
10 공사통합 잠정협의(안)관련 3개노조 위원장 담화문 file 위원장 2016.03.27 436
9 양대지침 발표. 노동개악에 맞선 투쟁을 준비하자! file 위원장 2016.02.06 4413
8 사장 서한에 대한 노동조합의 입장 file 위원장 2015.10.26 565
7 서울도시철도노조 중앙확대상무집행위원 전원결의 file 위원장 2015.10.13 331
6 [매일노동뉴스] 지하철 노동자가 본 강남역사고 file 위원장 2015.09.17 300